Picture 1(4).jpg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백종원이 마지막으로 찾은 가게는 요리초보 사장님이 운영하는 고로케집이다. 썰렁한 가게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콧노래를 흥얼거리는 사장님의 모습은 첫 관찰부터 모두의 눈길을 끌었다. 이어 "고로케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사장님의 솔직한 고백에 MC들 모두 당황했는데, 그럼 고로케 가게를 오픈하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사장님의 모습에 백종원은 고로케 시식에 나섰다. 시식 후 백종원은 돌연 사장님에게 맞춤형 과제를 던져주었지만, 이후 과제 검사에서 백종원은 사장님에게 "오만한 생각", "도둑놈 심보"라고 분노했다.

이밖에, 극찬을 받은 화제의 냉면집에는 위기가 찾아왔다. 백종원의 시식평에 반기를 든 제작진의 제보로 백종원이 재시식에 나서게 된 것이다. 냉면을 재시식한 백종원은 '백종원의 골목식당' 촬영 최초로 예정되어있던 시식단 철수를 요청했다. 예상치 못한 전개에 현장 분위기는 싸늘하게 식어갔는데, 과연 냉면집은 43년 장인 명예를 지킬 수 있을지 26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361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