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21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윤유선이 출연했다. 윤정수는 "저희 때는 모두가 아는 하이틴 스타였다"고 말했다. 김용만은 "책받침이나 부채에도 있었다"고 추억을 꺼냈다.

윤유선은 찾고 싶은 사람에 대해서 말했다. 윤유선은 "할 일을 다 못한 것 같은 마음이 드는 동생들이 있다"며 "2000년도에 사랑의 리퀘스트에서 만난 삼 남매가 있다. 첫째가 김진수, 둘째가 김진우, 셋째가 김보라"라고 말했다.

윤유선은 "결혼하기 1년 전에 만났다. 그때는 제가 혼자 있었고 결혼하고 나서는 가족이 있었으니까 남편과 함께 만났다"며 "집에 오기도 하고 그랬다. 초등학교 때 만나서 진수가 군대 가기 전까지 약 7년 동안 만났다"고 했다. 그는 이어 "그랬는데 연락이 끊기게 됐다. 저희 아이가 크고 나서 보니까 당시 아이들에게 도움이 더 필요했을 텐데 제가 좀 무책임했던 거 아닌가 싶다"고 털어놨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1008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