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검법남녀' 후반부에 중앙지검 특수부에서 동부지검 형사부로 내려온 검사 도지한 역으로 등장해 백범(정재영 분), 은솔(정재영 분)과 공조 수사를 펼쳐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오만석은 '검법남녀 시즌2'에서도 한번 사건을 물면 절대 놓치지 않는 끈질긴 근성과 날카로운 시각으로 사건을 풀어가고 특유의 능글거림으로 오만석만의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공개된 사진 속 오만석은 강렬하고 예리한 눈빛으로 사건 수사에 임하는 베테랑 검사 도지한으로 완벽 몰입하고 있어 앞으로 오만석이 보여줄 도지한의 모습에 대한 호기심과 백범, 은솔, 도지한 세 사람이 만나 어떤 공조를 펼칠지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에 도지한 역을 맡은 오만석은 “’검법남녀’ 후반에 참여해 이 드라마가 꼭 시즌2로 이어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현실로 이루어져 말할 수 없이 기쁘다”며 “정재영, 정유미 두 분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즐겁게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노도철 감독은 “'검법남녀' 후반 합류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오만석이 '검법남녀 시즌2'에도 등장한다. 오만석이 본격 합류하게 되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더 리얼하게 담아내 극의 몰입도와 긴장감을 높이고 도지한과 백범, 은솔의 시너지 효과를 이끌어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6월 3일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후속으로 방송되는 ‘검법남녀 시즌2’는 달라진 시청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기존 밤 10시에서 1시간 당겨진 밤 9시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