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전 세계 모든 이들의 인생작인 '어벤져스' 시리즈가 가장 완벽한 피날레를 만들었다!"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이 된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액션 SF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하 '어벤져스4', 안소니 루소·조 루소 감독).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스 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어벤져스4'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아이언맨 역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호크 아이 역의 제레미 레너, 캡틴 마블 역의 브리 라슨, 그리고 안소니 루소 감독, 조 루소 감독, 트린 트랜 프로듀서,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404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