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그룹 신화 전진(본명 박충재)의 아버지이자 가수인 찰리 박(본명 박영철)이 척추협착증및 뇌졸중 후유증으로 3년째 투병 중이다.

찰리 박의 한 지인은 23일 TV리포트에 "찰리 박의 처지가 안타깝다"며 "거동도 불편하고 살도 많이 빠져서 보기가 힘들 정도다. 안양의 지하 연습실에서 돌봐주는 이 없이 외롭게 투병 중인데 우울증까지 겹쳐서 불안한 상태다"라고 말했다.

찰리 박 지인에 따르면, 찰리 박은 지난 2013년 척추협착증으로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회복 중이던 지난 2016년 쓰러져 뇌졸중으로 신체의 왼쪽 부위 마비 증세를 보이고 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823130900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