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두 사람은 페스티벌을 위해 처음으로 더블링을 시도한다. 다년간 DJ활동을 한 박나래와 성훈이지만 생소한 작업에 눈을 반짝이며 흥미를 보인다.

특히 이들은 박나래의 강력 추천으로 팀명을 'DJ불나방'으로 짓는다고. 그녀는 팀명에 만족해하며 색깔에 맞는 '불'과 '나방'에 관련된 황당한 퍼포먼스 아이디어를 내 성훈이 고개를 젓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낸다. 과연 이들의 팀명이 'DJ불나방'으로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본격적으로 선생님까지 초빙해 더블링 연습에 들어간 박나래와 성훈은 기존 팀이라고 착각할 정도로 특급 케미를 뽐내 모두를 놀라게 할 예정이다. 이들은 음악이 나오자마자 바로 디제잉에 몰입, 짧은 시간에 고퀄리티의 무대를 선보인다고 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458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