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영화 '봉오동 전투'가 일본 정규군을 상대로 독립군 연합부대가 거둔 첫 승리의 날을 담은 포스터를 공개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다. 최근 첫 승리의 기록을 생생하게 담은 두 가지의 포스터를 공개했다.

먼저 목숨 건 전투에 뛰어드는 독립군들의 결연함이 느껴지는 ‘독립군 포스터'는 1920년 6월, 그날로 돌아간 듯한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등 독립군들의 모습을 담았다. 어제는 농민이었지만 오늘은 독립군이 될 수밖에 없었던 인물들의 감정이 포스터에 오롯이 담겨있어 시선을 끈다. 자신이 연기한 독립군 역에 녹아들어 간 배우들의 노력 역시 한눈에 보인다. '모두의 싸움, 모두의 승리'라는 카피는 함께 달려 함께 승리한 그 날의 기록을 다시 한번 되새기게 만든다.

함께 공개된 ‘전투 포스터’는 나라를 되찾기 위해 모인 이들이 일본군을 봉오동 죽음의 골짜기로 유인하는 치열한 순간을 생생하게 포착했다. 모두가 목숨 걸고 함께 나섰던 전투의 한 장면이 '죽음의 골짜기로 유인하라'라는 카피와 함께 강렬한 이미지로 표현됐다.

영화의 액션과 감정을 담아낸 두 가지의의 포스터는 영화 '봉오동 전투'가 보여줄 첫 승리의 기록을 더욱 궁금하게 한다.

'봉오동 전투'는 오는 8월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