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유재명
 

Picture 6.JPG

 

Picture 7.JPG

 

Picture 8.JPG

 

Picture 9.JPG

 

Picture 10.JPG

 

Picture 11.JPG




전혜진
 

Picture 12.JPG

 

Picture 13.JPG

 

Picture 14.JPG

 

Picture 15.JPG

 

Picture 16.JPG




최다니엘
 

Picture 17.JPG

 

Picture 18.JPG

 

Picture 19.JPG

 

Picture 20.JPG

 

Picture 21.JPG




이정호 감독
 

Picture 22.JPG

 

Picture 23.JPG




단체
 

Picture 24.JPG

 

Picture 25.JPG

 

Picture 26.JPG

 


배우 최다니엘, 전혜진, 유재명, 이성민과 이정호 감독이 18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비스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형사가 살인마를 쫓는다. 하지만 단순히 범인을 쫓는 범죄 영화가 아니다. 두 명의 형사부터 마약 브로커, 살인마까지 각자의 인물들이 괴물이 되어가는 과정을 치밀하게 담아낸다. 범죄 스릴러 영화 ‘비스트’다.

18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비스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이성민, 유재명, 전혜진, 최다니엘과 이정호 감독이 참석했다.

‘비스트’는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의 쫓고 쫓기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특히 실핏줄까지 터트리며 열연한 이성민, 속내를 파악하기 힘들 만큼 절제된 카리스마를 보여준 유재명, 머리부터 발끝까지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인 전혜진의 ‘괴물’같은 연기력과 세 사람의 시너지가 인상적이다.

이 감독은 “범인을 잡기 위해 열심히 뛰는 것이 일반적인 형사물이라면 ‘비스트’는 출발점이 다르다. 모든 인물들이 한 번씩 다 선택의 기로에 놓인다”며 “장르적으로 쫄깃함을 주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기존 작품들과 차별점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성민은 극 중 살인마를 잡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강력반 에이스 한수를 연기했다. 그는 “관객들이 각 캐릭터의 입장과 처지를 잘 따라가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연기했다”며 “내가 연기한 한수가 괴물이 되어가는 과정을 공감할 수 있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이성민은 유재명과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차 안에서의 장면, 부검실 안에서의 장면을 찍을 때는 짜릿할 정도로 시너지가 있었다. 재명 씨가 옆으로 다가오는 순간 엄청난 기가 몰려오는 기분이었다”며 “나도 모르게 집중력이 높아져서 새로운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재명 씨는 작품을 분석하고 해석하는 능력이 탁월하다. 옆에서 컨닝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유재명은 한수의 살인 은폐를 눈치 챈 라이벌 형사 민태로 분했다. 그는 “왜 저런 선택을 하지?’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안개속에 가려진 인물을 연기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성민과 투톱으로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아직까지 긴장되고 떨린다.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다”라고 털어놨다.

유재명도 이성민과의 호흡에 엄지를 치켜 세웠다. 그는 “처음 함께 연기했을 때 충격이 컸다. 묵직한 존재감이 그대로 전해졌다”며 “선배가 본능적으로 쏟아내는 연기가 놀라웠다. 역시 선배는 선배구나라고 생각했다. 내가 준비하고 계산해서 연기하는 것보다 선배의 직감적인 연기에 맞춰 가는 것이 좋았다”고 말했다.

또한 유재명은 “후반부에 선배의 실핏줄이 터지는 장면이 있다. 진짜 실핏줄이 터졌다. 어떻게 하면 실핏줄까지 조절할 수 있을까 싶었다. 나도 그 경지에 오르도록 열심히 하겠다”며 웃었다.

전혜진은 자신이 저지른 살인을 은폐해주는 대가로 한수에게 살인마에 대한 결정적 단서를 제공하는 마약 브로커 춘배를 연기했다. 그는 헤어스타일부터 옷차림, 말투까지 파격적인 변신을 감행했다. 이성민과 격투까지 펼친다. 전혜진은 “치열하게 촬영했다. 내 안에 있는 비스트를 꺼내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혜진은 “어렸을 때라면 주저없이 했을 텐데”라며 “출연을 결정한 이후 솔직히 너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전혜진은 “나이, 성별 등 여러가지로 고민 거리가 많았다. 그런 걸 걷어내기까지 주위에서 용기를 많이 주셨다”고 말했다. 특히 전혜진은 “감독님이 너무 집요해서 정말 힘들었다. 순간 순간 어떤 결정적인 걸 보여줘야 했는데, 그 안에서 계속 다른 걸 요구하셨다”며 “하지만 배우로서 굉장히 재미있고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했다.

최다니엘은 한수의 후배 종찬 역을 맡았다. 이성민, 유재명, 전혜진에 비해 비중이 크진 않지만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이다. 그는 “단역이라도 하고 싶어서 ‘비스트’에 참여하게 됐다. 많은 걸 깨닫고 배웠다”며 “힘들었지만 좋은 경험이었다. 저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생각한다. 또 저에게 뜻깊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고 만족해 했다.

유재명은 “위로와 재미를 주는 영화도 있지만 ‘비스트’는 질문을 주는 영화다. 자신만의 신념이 정당한지, 선택은 올바른지, 묵직하게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이다. 많이 관람해줬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비스트’는 오는 25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