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배우 안서현은 6월19일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 봉준호 감독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안서현은 넷플릭스 영화 '옥자'를 통해 봉준호 감독과 호흡을 맞췄다.

먼저 안서현은 "너무 편하다. 안정감이 굉장히 크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안서현은 "액션신이 매우 많아 실제로 내가 촬영한 부분이 적었다. 안전이 최우선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안서현은 "모든 스태프들의 이름을 다 알고 있다. 막내 스태프 한 명 한 명 다 챙겨준다. 그리고 'NG인 것 같아. 마음에 안 들어'란 표현을 한 번도 안 쓴다. NG 라고 하면 잘못한 것 같지 않나. '다시 한 번 해보자' 아니면 좀 더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해준다"고 봉준호 감독의 반전 면모를 공개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126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