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19일에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김승현이 가족과 함께 전시회를 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현의 어머니는 방 청소에 나섰다. 과거 미술학도였던 김승현이 그동안 방 안에 쌓아뒀던 그림을 모두 버리려고 한 것. 

이에 김승현의 동생은 "그림을 모아서 전시회를 해서 그림을 팔면 꽤 비싸게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이날 김승현은 그동안 그린 그림을 모아 전시회를 열기로 계획했다.  

김승현은 놀이터를 배경으로 어머니를 모델로 세워 그림을 그렸다. 앞서 김승현의 아버지가 "엄마 그림이 팔리면 손에 장을 지지겠다"고 호언장담했기 때문.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032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