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배우 손담비가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연출 차영훈)을 통해 '인생캐'를 경신했다. 나무가 아닌 숲을 본 이의 현명한 선택이 통한 것.

손담비가 '동백꽃 필 무렵' 향미를 택한 건 의외였다. 향미는 극에서 비중이 그리 큰 역은 아니다.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일곱 번째로 소개되는, 조연에 가까운 캐릭터. 그동안 주연급을 주로 맡아온 손담비 출연 결정은 의아함을 자아낸 게 사실이다.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그의 판단이 옳았다. 향미는 극에서 병풍이 되려야 될 수 없는 독보적인 배역이었고, 이를 알아본 손담비는 캐릭터를 맛깔나게 살려내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21&aid=0004242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