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배우 장혜진이 ‘기생충’을 통해 자신의 이름을 제대로 알리게 됐다.

장혜진은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에서 기택(송강호 분)의 아내이자 기우(최우식 분)와 기정(박소담 분)의 어머니 충숙 역을 맡아 제 옷을 입은 듯한 자연스러운 연기로 영화의 재미를 더했다.

무엇보다 ‘기생충’에서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등 이미 필모그래피를 단단히 쌓은 배우들 사이에서 조금은 대중에게 낯선 장혜진에게 궁금증을 느끼는 이도 많았다. 연극 무대와 영화 ‘우리들’ 등에 출연하며 차근차근히 자신의 연기력을 다져온 그는 ‘기생충’의 톡톡한 신 스틸러로 활약했다. 장혜진은 봉준호 감독의 신작에 출연한 것에 대해 “처음에 제안을 주셨을 때는 ‘왜 제게 이런 제안을 주실까’, ‘다른 좋은 여배우들이 너무 많은데 왜 날 부르셨을까’라 생각했다. 선배님들께 민폐를 끼치지 않을까 걱정도 했다. 두려움도 있었고 피하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그래도 감독님도 그렇고 송강호 선배님과 하고 싶은 마음이 계속 생겼다. 두 분이 다독여주셔서 믿고 했다. 그런데 아직까지도 믿어지지 않는다. 꿈에서 깨면 모두 사라져버릴 느낌이다”고 덧붙였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8&aid=00005179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