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케이블 음악채널 엠넷의 보이그룹 육성 프로젝트 '프로듀스X101'의 투표조작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가 자료분석 마무리 단계에 이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16일 오전 출입기자단과의 정례간담회에서 "지난번 PD들 이후 기획사 관계자 및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조사 중"이라며 "PD들 계좌는 다 봤지만 (순위 변동과 관련한 금품거래 정황은) 아직 확인된 게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한쪽 계좌만 봐서는 정확하게 판단하기 어렵다"며 "연결계좌나 상대계좌도 봐야 한다"고 전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3/0009508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