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eg

 

Picture 2.jpeg

 

김소연 대표가 출격했다.

20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자회사에 소속된 김충재에 대해 밝히는 김소연 대표의 모습이 그려졌다.

MC들은 “충재 씨의 수입은 어느 정도 되냐”고 물었다.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의 친구로 유명세를 탔던 김충재가 김소연 대표의 자회사에 디자이너로 소속된 상황. 이에 김소연은 “억대 매출이다. 본인의 일에서는 수익왕이다”라고 말했다.

다수의 기업과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이며, 재능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고. 그녀의 말을 들은 전현무는 “충재 형이라고 불러야 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