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JTBC ‘뭉쳐야 찬다’에 ‘농구 대통령’ 허재를 잡으러 ‘전설의 용병’ 이충희가 등장한다.

‘뭉쳐야 찬다’ 제작진은 “농구계의 전설 이충희가 어쩌다FC의 세 번째 용병으로 20일 녹화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충희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한국 농구계의 득점왕으로 ‘신이 내린 슈터’ ‘슛도사’ ‘국민 슈터’로 불리며 사랑받은 전설이다.

이충희의 출연 소식은 멤버들에게도 비밀에 붙여졌다고 한다. ‘농구 대통령’으로 어쩌다FC에서 절대 존재감을 뽐냈던 허재가 선배 이충희를 만나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두 사람이 방송 프로그램에서 만나는 것은 ‘뭉쳐야 찬다’가 처음이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2&aid=0000415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