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 대본 연출 연기, 완벽한 시너지

‘동백꽃 필 무렵’은 탄탄한 대본과 생동감 넘치는 연출에 배우들의 케미스트리가 어우러져 안방극장을 제대로 사로잡고 있다. 단막극 ‘백희가 돌아왔다’에 이어 재회한 임상춘 작가와 차영훈 PD의 완벽한 호흡도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때로는 웃게 만들고, 때로는 울게 만드는 임상춘 작가의 대사들, 차영훈 PD의 재기발랄한 연출, 귀를 사로잡는 적절한 OST들이 찰떡같이 조화를 이뤘다.

다른 인물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찰떡같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공효진과 강하늘의 힘도 빼놓을 수 없다. ‘똥개’처럼 매력 넘치는 직진 연하남 강하늘과 대체불가 동백 공효진의 훈훈한 케미스트리와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가슴에 제대로 불을 지핀 것.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9&aid=00044474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