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나 혼자 산다' 임수향이 성훈과 과거를 회상했다.

9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배우 임수향과 성훈의 묘한 기류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오늘 신입 회원이 성훈의 이상형이라더라"며 "예전의 한 토크쇼에서 이상형이라고 했고, 정말 사랑했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성훈은 "누군지 알겠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지금도 마음이 있냐고 물었지만 성훈은 "그때도 아니고 지금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후 멤버들은 임수향이 들어오면 성훈이 무릎 꿇고 고백하는 이벤트를 준비했다. 성훈은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덤덤하게 무릎을 꿇고 "보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임수향은 "갑자기 왜 이러냐"고 당황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8100035584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