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배우 김남길과 장나라 결혼설과 관련된 가짜뉴스는 김남길 안티 팬이 합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김남길과 장나라가 7년간 교제했으며 오는 11월에 결혼한다는 결혼설이 퍼졌다. 특히 연예 매체 '디스패치'가 김남길과 장나라의 결혼 기사를 보도했다는 캡처 사진까지 돌아 두 사람의 결혼설은 일파만파 커졌다.

확인 결과 두 사람에 대한 가짜뉴스는 국내 최대 커뮤니티 포털인 'D'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시작됐다. 새벽 1시쯤 한 네티즌이 두 사람의 사진을 합성한 가짜 뉴스를 올렸다가 급히 삭제했지만, 해당 게시물을 본 다른 네티즌이 이를 캡처해 퍼나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된 가짜뉴스는 일부 매체에서 받아쓰면서 포털의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네티즌들은 가짜뉴스 최초 유포자가 김남길의 안티팬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김남길과 장나라의 가짜뉴스는 근거 없는 소문을 실제 기사인 것처럼 꾸며내 온라인에 유포한 방법이 매우 악의적이다.

김남길의 소속사는 "오늘 나온 김남길 결혼설은 근거 없는 악의적인 캡처 조작으로 판명된다"며 허위사실 유포 등 최초 유포자에 대한 법적대응에 나서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장나라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참담하다. 누군가 밑도 끝도없이 끄적인 글이 하룻밤 사이에 사실처럼 여겨지고, 이야기 되어지고 있다. 이유도 근거도 없이 조롱당하는 기분"이라며 직접 글을 게시했다.

디스패치는 홈페이지를 통해 "김남길 장나라 결혼 관련 디스패치 캡쳐 사진은 합성"이라며 해당 내용을 보도한 적 없다고 알렸다. 이어 "자사 홈페이지 메인 화면을 오려 붙인 조작화면이며 해당 캡처에 들어가 있는 장나라 사진은 타매체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디스패치는 "두 사람의 열애 및 결혼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입장을 밝혔고, 곧바로 그룹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과 트와이스 멤버 지효의 열애기사를 보도했다.

현행법상 SNS에 확인되지 않은 내용의 글을 올렸더라도 어느 수준까지는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기 때문에 처벌할 수 없지만 경찰에 허위신고를 해 공무를 방해하거나 사실과 다른 글이 SNS에서 퍼져 특정인의 명예가 훼손되는 경우에는 처벌 할 수 있다.

형법 제307조를 보면 공연히 허위의 사실을 적시해 사람의 명예를 훼손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http://www.ltn.kr/news/articleView.html?idxno=24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