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15일 MBC 'PD수첩'에선 'CJ와 가짜 오디션' 편을 방송하고 엠넷의 서바이벌 프로그램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프로듀스X101' 출연자 중 한 명은 'PD수첩'과의 인터뷰에서 "센터 선발은 원래 연습생들이 뽑는 것이었다. 갑자기 바뀌어서 연습생 A가 센터가 됐다"며 "원래 다른 회사 연습생이 센터로 뽑혀 있었다"고 폭로했다.

제작진이 센터 선발 방식을 돌연 바꿨다는 것. 이 출연자는 "갑자기 투표 방식을 변경하겠다고 하더라"며 "(원래 센터로 뽑혔던)그 친구도 충격이었다. 저희도 이건 갖고 노는 것도 아니고…"라며 당시의 참담했던 심경을 털어놨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17/0003287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