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전 연인 황하나(31) 측이 불우한 가정환경 탓에 마약을 손대게 됐다며, 현재는 화목한 분위기에서 가족과 함께 마약 치료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경기도 수원지방법원에서는 황하나의 마약혐의 항소심 첫 공판이 열렸다. 이날 황하나는 변호인과 함께 참석했다.

황하나는 마약에 손을 댄 계기를 묻는 재판부의 질문에 "부모님의 관심을 못 받아 애정결핍 생기면서 손을 대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8&aid=0002817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