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27일 오후 9시 승리는 서울지방경찰청에 자진 출두해 무려 8시간의 조사를 받았다,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논란을 넘어 설립을 위해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 마약 투여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이를 위한 정면 돌파에 나선 것,

이날 조사에서 승리는 마약 투여 여부 확인을 위한 모발 및 소변 검사 등에도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앞서 YG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전달한 공식입장에서 “승리는 지난 한 달간 본인으로 인해 제기되어온 불편한 이슈와 보도에 대해 다시 한 번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의견을 전달해 왔다. 미비하지만 하루라도 빨리 해당 수사기관에 자진 출두해 정밀 마약 검사 및 본인과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12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