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닥터 프리즈너’ 속 교도소의 왕으로 군림하는 김병철의 절대 권력을 엿볼 수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오는 3월 20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연출 황인혁, 극본 박계옥 제작 지담)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천재 의사 나이제(남궁민 분)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사활을 건 수싸움을 펼쳐가는 신개념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 극중 김병철이 연기하는 선민식은 서서울 교도소 의료과장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컷 속 김병철은 강렬한 카리스마로 교도소 직원들을 진두 지휘하고 있어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냉엄한 눈빛과 흐트러짐 없는 자세로 교정국 직원들을 이끄는 김병철은 그야말로 ‘교도소의 왕’다운 포스를 온 몸으로 뿜어내고 있는 상황.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8&aid=0000479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