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배우 오나라가 샴푸 광고를 촬영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8일 서울 강남구 양재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제작 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종영을 기념해 오나라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SKY 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처절한 욕망을 샅샅이 들여다보는 리얼 코믹 풍자극.

지난해 11월 첫 방송 이후 꾸준한 인기를 얻은 'SKY 캐슬'은 지난 1일 23.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신드롬을 입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극 중 오나라는 진진희 역을 맡아 묵직한 작품의 분위기에 밝은 에너지를 불어넣으며 큰 사랑을 받았다.

지난 1997년 뮤지컬 '심청'으로 데뷔한 이래 드라마 '시카고 타자기' '맨투맨' '품위있는 그녀' '나의 아저씨' 등과 영화 '댄싱퀸' '워킹걸' '사랑하기 때문에' 등에 출연하며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종횡무진한 오나라. 그는 'SKY 캐슬'로 '찐찐'이라는 애칭까지 얻으며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오나라는 'SKY 캐슬'에서 풍성하고 빛나는 머릿결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헤어 제품의 광고를 보는 것 같다'는 평가가 쏟아지기도 했다. 오나라는 'SKY 캐슬' 종영 이후 다수의 광고 출연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그 중에 샴푸 제품도 있다고 귀띔하며 "와 이런 일도 있네요"라고 밝게 웃었다.

평소 헤어 관리를 받지 않고 있다는 오나라는 "원래부터 이렇기 때문에 드라마 초반부터 (관련 광고를) 노리기는 했다"라고 유머러스하게 말하며 "탐스러운 머릿결을 보고 광고주 분이 찾아주셨으면 좋겠다는 꿈을 꿨는데 이루게 됐다"라고 전했다.

극 중 배우 염정아와 다투는 신에서 오나라의 머릿결이 잘 드러나 화제가 된 바 있다. 오나라는 "그 장면은 정아 언니가 만들어줬다"라고 겸손함을 드러냈다.

"진진희가 돋보일 수 있는 장면 중 하나라서 작정하고 갔죠. 두 시간 넘는 시간 동안 찍었는데 아쉬워서 한번 더 촬영하자고 했던 게 방송으로 나갔어요. 정아 언니가 그 신을 찍기 전까지 머리카락을 부스스하게 만들어줘서 고마웠죠.(웃음)"

오나라는 'SKY 캐슬'로 외모 칭찬을 받는 것에 대해 "감사한 일이다"라고 웃으며 "주위에서 '예쁘다'라는 말을 거듭 해주셔서 다이어트를 계속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http://www.joynews24.com/view/1156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