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케이블채널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극본 박정화 연출 한동화) 이혜리(혜리)가 시청자들의 응원을 부르는 현실 밀착형 공감 캐릭터로 돌아온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후속으로 오는 9월 25일 첫 방송되는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말단경리 이선심(이혜리)과 까칠한 유부장(김상경)을 비롯한 '청일전자' 직원들이 망하기 일보 직전의 회사를 살리기 위한 극한의 소생 프로젝트로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주변에 있을 법한 현실 밀착형 캐릭터들이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리며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3268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