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eg

 

기안84가 자신의 흉상에 기겁했다.

3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의 흉상을 만드는 김충재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기안84는 얼굴과 목에 실리콘으로 덮고, 다시 석고 붕대를 바르며 4시간을 인내로 견뎠다.

이후 기안84는 실리콘을 다 제거했고, 김충재는 뜬 석고에 다른 용액을 채우는 복잡한 작업을 해나갔다.

김충재는 석고가 마르는 동안 2달 전 이사한 새집을 공개했다. 새집에서 기안84에게 닭볶음탕으로 저녁을 대접했다. 식사 후 기안84는 자신과 똑같은 석고상을 마주했고, 기겁했다.

그는 "나와 같은 모습을 보니 이상했다. 내가 이상하게 생겼구나 싶었다. 이런 친구가 있으면 안 사귈 것 같다"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