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2).jpg

 

국방의 의무를 마친 이수혁이 스크린으로 복귀한다.

17일 영화계에 따르면 이수혁은 최근 영화 '파이프라인(유하 감독)' 캐스팅이 확정되면서 소집해제 후 첫 복귀작을 빠르게 결정했다.

'파이프라인'은 지하에 매설된 송유관에서 기름을 빼돌리는 절도범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케이퍼무비 장르로, 실제 뉴스 보도로도 다뤄진 사건을 바탕으로 한다.

앞서 서인국이 일찌감치 출연을 확정지었고, 곽시양 역시 촬영을 기다리고 있었지만 크랭크인이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곽시양은 최종 하차를 결정, 그 빈자리를 이수혁이 꿰찼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7171345076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