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임윤선의 블루베리'에 '승리 버닝썬 논란'을 최초 보도한 강경윤 기자가 게스트로 특별 출연했다. 강 기자는 "YG는 대형 엔터테인먼트사 중에서 가장 제왕적인 리더십으로 운영되는 곳"이라며 양현석 前 프로듀서의 복귀를 예언했다.

24일 '블루베리' 90회는 '위기의 엔터산업, 이대로 괜찮은가?'를 주제로 했다. 이에 최근 연예계 대형 사건들의 중심에 서며 '연예계 사신'이라는 별명을 얻은 강경윤 기자가 깜짝 게스트로 함께했다. 강 기자는 "YG 엔터테인먼트의 독재 경영구조와 소속 연예인들의 허물을 권력으로 덮는 관행 등이 현 악재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양 前 프로듀서 역시 '성매매알선혐의'로 입건된 상황이지만 회사에 복귀할 것"이라고 예측하며 구체적인 이유를 설명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446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