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도 변명하고 싶은 마음이 없다. 진심으로 죄송하다.”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배우 김병옥이 이 같이 사과의 말을 전했다.

김병옥은 12일 이데일리에 “술을 마신 후, 대리기사를 불러 아파트 주차장까지 왔으나 주차를 제가 하려한 점이 불찰”이라고 말했다. 김병옥은 “음주운전이란 무조건 잘못된 것”이라며 “저의 행동을 반성하고 있다. 물의를 일으켜 팬과 대중에게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18&aid=0004308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