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이상미는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서 가정을 꾸리려고 계획을 잡았다”라고 11월 결혼 계획을 깜짝 발표했다.

이상미는 예비 신랑과의 첫 만남에 대해 “예비 신랑을 같은 수영반에서 만났는데 알고 보니 같은 학교 선후배 사이였다. 저보다 4살 연하인데 ‘전화번호 좀 알 수 있을까요’라고 묻더라. 번호를 알려줬는데 연락이 안 오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상미는 “알고 보니 수영장이라 메모를 못 했고, 수업이 끝나고 전화를 하려 했더니 번호를 잊어버렸다더라”면서 “이렇게 조금씩 서로에 대해 알아갔고 고민을 들어주며 가까워졌다”라고 밝혔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9&aid=0004417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