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케세라세라'가 새 판을 짠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28일 일간스포츠에 "에릭과 정유미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은 드라마 '케세라세라'가 재정비 중이다. 당초 출연을 결정한 에릭과 정유미가 하차하면서 새로운 캐스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케세라세라'는 2007년 3월부터 5월까지 MBC에서 방영된 17부작 드라마로 백화점과 패션업계를 무대로 네 주인공의 일과 사랑을 그렸다. '내 이름은 김삼순' '품위있는 그녀' 김윤철 감독이 연출하고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 '붉은 달 푸른 해' 도현정 작가가 대본을 썼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952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