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배우 장동윤이 역모와 출생의 비밀 등, 큼지막한 사건들이 휘몰아치는 '녹두전'의 전개 속에서 극의 중심을 잡는 감정연기로 연기력을 발휘하고 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강수연, 극본 임예진·백소연)에서는 전녹두(장동윤 분)가 자신의 아들임을 알지 못하게 전녹두를 신임하는 광해(정준호 분), 전녹두를 위해 이별을 택한 동동주(김소현 분), 동동주의 비밀을 알게 된 전녹두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전녹두는 광해가 자신의 아비였던 정윤저(이승준 분)에 배신감을 느끼고, 심지어 왕위에 대한 욕심 때문에 아들인 자신을 죽이려 한다는 것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그는 감정을 숨긴 채 "전하의 외로움을 들었다"며 광해의 마음을 공감하는 척 연기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08/0002823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