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png


전주의 어느 시장바닥에서 한낮에 살인사건이 벌어짐

바로 형이 동생을 칼로 죽인것임

 

Picture 2.png


항상 동생을 위했다던 형

동네에서 둘은 정말 우애가 좋은 사이였다고


 

Picture 3.png


매일 일끝나고와서 동생에게 밥을 사먹인 형


 

Picture 4.png

 

Picture 5.png


그러던 13년전 어느날 형은 복권을 한장 구입하게됨

 

Picture 6.png


전날 돌아가신 아버지의 꿈이 예사롭지않아 복권을 사게되었다고
 

Picture 7.png


바로 로또에 당첨이된 형
 

Picture 8.png

 

Picture 9.png


당시 형제가 어머니를 모시며 슬레이트집에서도 쫒겨나 원룸을 전전하던 시기
 

Picture 10.png


그런 어려운 시기에 당첨된 복권
 

Picture 11.png

 

Picture 12.png


당첨금으로 맞형은 어머니에게 집한채 그리고 동생들에게는 1억씩줌
 

Picture 13.png


막내동생은 특별히 아껴서 집한채를 해줌
 

Picture 14.png


처가식구들도 3천만원씩 해줌
 

Picture 15.png


남은 돈으로 일해서 살면된다고 자신했던 형
 

Picture 16.png


막연히 정육점에 관심이있었던 형은 가게를 열었음
 

Picture 17.png


처음에는 장사가 제법되는듯보였음
 

Picture 18.png


그러나 물난리로 어려움이 찾아오게됨
 

Picture 19.png


거기에다 돈냄새를 맡은 사기꾼들이 등장하면서 있는 돈은 거의 다 없어지게 되었고
 

Picture 20.png


정육점이 적자가 나기시작하면서 형은 자금의 압박을 받고있었음
 

Picture 21.png


거기에 어머니까지 건강이 안좋아지면서 병원비를 혼자 부담하면서 재정난이 심해졌음
 

Picture 22.png

 

Picture 23.png


정육점을 하면서 부업으로 미장일까지해야했던 형
 

Picture 24.png

 

Picture 25.png


그러나 자금난은 계속 형을 압박했고
 

Picture 26.png


결국 집을 사줬던 막내동생에게 부탁해서 그집을 담보로 은행에서 돈을 대출받음
 

Picture 27.png


그런데 그집은 등기가 막내동생 이름으로 되어있었기때문에

은행에서는 매달나오는 이자25만원을 지급하라고 동생에게 독촉을 하자 동생은 다시 형에게 이자좀 내라고 화를 내게됨
 

Picture 28.png


동생은 그날도 형에게 이자를 내라고 화를 내자 형은 칼을 가지고 동생이 일하는 뻥튀기가게로 찾아가게됨
 

Picture 29.png


현장에 도착해서 동생에게 칼로 9방을 찌른 형
 

Picture 30.png

 

Picture 31.png

 

Picture 32.png

 

Picture 33.png


죽어가는 동생앞에서 멍하게 있던 형은 결국 경찰에 검거됨

 

Picture 34.png

 

Picture 35.png


바로 전날까지도 정육점하는 형이 가져다준 고기를 먹던 막내동생
 

Picture 36.png

 

Picture 37.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