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방송에서 태진아, 김연자, 진성은 유재석의 정체를 모른 채 노래를 듣고 평가했다.

먼저 태진아는 "53점 정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옆에 있던 진성은 "이 사람이 가수 한다고 하면 도시락 싸들고 가서 말려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유재석은 직설적인 평가에 당혹감을 드러냈다.

이후 유재석은 직접 '안동역에서'를 부르며 태진아, 김연자, 진성 앞에 나타났다.

이에 태진아, 김연자, 진성은 유재석의 등장에 180도 다른 평가를 내놓았다.

태진아는 "노래 잘 했다. 마음이 조금 바뀌었다. 음반 빨리 내야 한다"고 격려했다. 또 김연자는 "굉장히 매력있는 코맹맹이 소리다"고 밝혔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15&aid=0004212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