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윤아와 조정석이 멤버들의 환영 속에 등장했다. 특히 김종국과 하하는 "정석이 원래도 반가웠는데, 우리가 거미와 같이 팬미팅 준비를 하니까 더 반갑네"라고 했다.

유재석은 거미가 두 사람에 대해 얘기했는지 물었다. 그러자 조정석은 "솔직하게 얘기해도 되냐. 제가 '종국이 형이랑 지연이가 노래를 하고, 하하 형이 랩을 하면 진짜 멋있겠는데'라고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조정석은 "그랬더니 고개를 저으면서 '하하 오빠 노래하고 싶어 해'라고 하더라. 그리고 나서 죄송한데 대화가 중단됐다"라고 덧붙어 웃음을 자아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1021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