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박기웅은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있는 카페 바이산에서 열린 제작 스튜디오 HIM과 MBC 수목 드라마 ‘꼰대인턴’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에 “뭉클했던 게 있다”며 “OST를 불러준 영탁 씨가 저랑 고향 형 동생이다”고 말했다.
이어 “데뷔 전부터 알고 지냈던 사이”라며 “한 명은 가수, 한명은 배우를 꿈꿨다. 잘돼서 만나면 좋겠다고 했는데 만났다”고 털어놨다.

박기웅은 “연락이 안되다가 연락이 닿았다. 서로 뭉클해하면서 얘기를 했다”며 “우리 작품의 이야기는 아니지만, 계기가 된 것 같아 감회가 새로운 것이 있다. 작품이 잘돼서 더 좋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528162604507



둘다 경북 안동출신

Picture 2.jpg

 

Picture 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