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4.jpg

 

배우 박보영이 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 여주인공 물망에 올랐다.

28일 스포츠월드 취재 결과 박보영은 ‘멸망’ 여주인공 탁동경 역을 제안받았다. 출연이 성사된다면 tvN ‘어비스’ 이후 오랜만에 복귀작이 된다.

‘멸망’은 2018년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군 JTBC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의 작가 임메아리의 작품. 마치 운명의 장난처럼 파란만장한 삶을 살아온 주인공에게 또다시 절망적인 상황이 찾아오고, 그가 하늘을 향해 외친 분노를 듣고 ‘멸망’이 찾아오며 전개를 시작한다. 죽음을 앞두고서야 진짜 삶을 살게 되는 주인공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으로 편성은 미정이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396/0000550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