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걸그룹 ‘브레이브 걸스’ 출신인 한예진이 뒤늦게 그룹 탈퇴 이유를 밝혔다. 한예진은 2011년 브레이브 걸스로 데뷔해 2013년까지 활동했다. 현재는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

한씨는 17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걸그룹을 그만둔 이유를 아무 데서도 말하지 않았는데 멤버들 중에서 제일 최초로 ‘나 안 하겠다’라고 하고 도망 나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만둬야 할 이유는 많았다. 듣보잡이라서? 돈을 못 벌어서? 제가 그만두게 된 계기는 생명의 위협을 느꼈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얼마 안 된 매니저가 있었다. 운전을 하는데 다 뒤에 타 있고 저는 매니저 옆, 운전석 옆에 앉았다. 비가 오는 날이었는데 매니저가 스마트폰 게임을 했다”라고 폭로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118132834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