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그룹 TRCNG 멤버 우엽과 태선이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이하 TS) 측을 고소한 가운데 당사자로 지목된 TS 박상현 이사가 직접 입을 열었다.

박 이사는 18일 YTN Star에 "두 멤버 측이 주장하는 건 모두 거짓말이다. 두 멤버를 제외한 남은 멤버 8명은 현재 일본에서 활동하고 있다. 그런 거엔 이유가 있다. 상세한 내용은 말씀드리기 힘들지만 두 멤버에 대한 문제가 존재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두 멤버는 팀을 무단이탈한 상황이다. 해당 멤버들 관련 사건이 있으며 다른 멤버들도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 우리(TS)도 무고죄로 (우엽과 태엽을) 고소할 예정"이라면서 "TRCNG 팀을 온전히 유지하는 건 힘들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118104909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