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eg

 

Picture 2.jpeg

 

범죄 영화 '남산의 부장들'(우민호 감독, 하이브미디어코프·젬스톤픽처스 제작)이 인터내셔널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하자마자 1월 최고의 기대작으로 등극했다. 1월 강력한 포스를 내뿜는 '남산의 부장들'에 대한 관객들의 사전 관심이 뜨겁다.

'남산의 부장들'이 해외 유력매체 버라이어티지를 통해 선공개한 인터내셔널 포스터에 이어 인터내셔널 예고편을 공개하며 뜨거운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이에 독보적 아우라를 자랑하는 인터내셔널 포스터의 한국 버전을 추가 공개, 또 한 번 예비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인터내셔널 예고편은 'Why He Pulled The Trigger(그는 왜 방아쇠를 당겼나?)'라는 문구를 활용해 1979년 10월 26일 그 이전의 날들로 돌아간다. 보는 순간 집중하게 되는 인터내셔널 예고편은 지금껏 보지 못한 한국 영화의 분위기를 풍긴다. 예고편을 접한 관객들은 “오랜만에 볼 만한 영화가 나온 것 같다”, “그래서 개봉이 언제라고요? 1월 현기증 납니다!”, “압도적인 카리스마, 빠져든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중이다.

관객들은 이병헌만의 아우라가 느껴지는 흑백 포스터를 두고 “믿고 보는 갓병헌”, “포스터 분위기부터 장난 아니다”, “포스터만으로도 위엄”, “무조건 봐야 된다” 등 폭발적 관심을 보였다.

이처럼 '남산의 부장들'은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에 이르기까지 믿고 보는 배우들과 탄탄하게 갖춰진 논픽션 베스트셀러 동명 원작, 우민호 감독 및 웰메이드 프로덕션까지 배우-원작-연출 삼박자가 탄탄히 갖춰진 작품으로 1월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52만부 이상 판매된 김충식 작가의 동명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영화화한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등이 가세했고 '내부자들' '마약왕'의 우민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내년 1월 개봉 예정.



https://youtu.be/FqyHdERatW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