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홍자매 판타지 드라마를 총망라한 느낌이었다.
미란 "우리 판타지는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가 첫 번째였다. 초월적인 존재의 여자와 평범한 남자의 사랑, 전생의 사극 얘기, 달 이미지 등이 이어졌다."

정은 "처음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를 할 땐 구미호 꼬리 CG도 하기가 어려웠다. 작업 속도가 빠르지도 않고 업체도 많지도 않았고 퀄리티도 높지 않았다. 그래서 처음 몇 번만 CG로 하고, 나중엔 인형 꼬리였다. 열악했다. 그땐 상상만 했던 것들이 '호텔 델루나'에서 이뤄졌다. 호텔이 막 올라가고, 귀신들도 훨씬 리얼해졌다. CG 기술도 발전하고 여건도 좋아지고 세트도 많은 지원을 받았기 때문에 10년 만에 하고 싶었던 걸 해봤다."

-초반 '도깨비'나 일본 만화 '우세모노 여관' 등 비슷하다고 언급된 작품이 많았다.
미란 "속상했다. 영생의 존재와 인간의 사랑이라면 오히려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가 먼저인데 왜 성별이 다른 '도깨비'를 생각한 걸까. 논란이 되려면 논란이 되는 것 같다. 귀신이 사는 호텔도 '주군의 태양' 시놉시스에 썼던 건데 그땐 여건상 못 했다. 그런데 사실 귀신이 나오는 호텔 같은 게 '주군의 태양'에만 있는 것도 아니고, '우세모노 여관'에만 있는 것도 아니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에도 보면 요괴가 오는 호텔도 있지 않나. 이야기를 다 보지 않고 소재 하나로 똑같다고 매도되는 건 속상했다."

정은 "소재만 갖고 논란을 만든다면 사실 창작이라는 게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영혼을 달래는 이야기는 누구나 할 수 있다. 그 장소가 호텔이 될 수도 레스토랑이 될 수도 있다. 이야기를 다 보면 전혀 다른데, 소재만 갖고 매도하고 표절이라는 프레임을 씌운다면 부당하다. 소재를 선점했다고 해서 그게 그 사람의 전유물이 되는 건 아니다. 전혀 다른 이야기라는 걸 인정받아서 떳떳하고,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호텔 델루나'는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에서 발전됐다고 볼 수 있다. 우리의 전작에서 창작의 씨앗을 봐줬으면 한다."

-평소 어디에서 영감을 얻나.
란 "첫 작품이 '쾌걸춘향'이었다. 이후 '쾌도 홍길동'도 했다. 춘향전이나 홍길동전, 구미호 등 친숙하고 많이 알려진 동화나 설화, 고전에서 영감을 얻는다. 이번 '호텔 델루나'에서는 '미녀와 야수'에서도 모티브를 얻었다. 이후엔 둘이서 이야기를 많이 나눈다. 그러면서 계속 바뀐다."

정은 "이야기의 기본 줄기는 굉장히 익숙하다. 남자와 여자가 사랑했는데 어떻게 됐다는, 백 번은 더 봤던 이야기를 기본으로 해서 비틀고 캐릭터를 넣으면서 만든다. '호텔 델루나'는 '어린 왕자'를 생각하기도 했다. 그런 친숙한 이미지가 들어가서 사람들에게 친숙하게 받아들여지는 것 같다."

-죽은 사람들의 사연도 인상 깊었는데.
정은 "사회면에 나오는 이야기나 TV에 나오는 독특한 사연을 기록해놓는다. 작업실이 따로 있지 않고, 둘이 같이 살면서 이야기를 많이 나눈다. 그런 걸 비틀기도 하고 서로 섞기도 하고 재구성하면서 발전시키는 스타일이다. 대화를 통해 끊임없이 변한다. A로 시작해 Z로 가기도 한다. 우리는 예능으로 시작했기 때문에 이야기를 굴리고 굴리면서 살을 붙이는 스타일이다. 그렇게 할수록 재밌어진다."

-차기작은.
미란 "준비하고 있는 것 중 하나는 '미남이시네요' 같은 말랑말랑하고 풋풋한 사람들이 나오는 로맨스다. 더 나이 들기 전에 하면 재밌을 것 같다. '호텔 델루나' 시즌2 얘기도 있지만 그런 게 아니라 과거를 배경으로 한 퇴마 이야기도 생각해보려고 한다. '최고의 사랑'이나 '마이걸' 같은 판타지 없는 정통 로맨틱 코미디도 준비하고 있다. 이번엔 여름 드라마였으니까 겨울 드라마를 하면 어떨까 생각 중이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954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