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존윅’의 킬러 키아누 리브스가 ‘토이 스토리4’에서 상반된 매력으로 관객을 사로 잡고 있다.

‘토이 스토리4’는 우리의 영원한 파트너 '우디'가 장난감으로서 운명을 거부하고 도망간 '포키'를 찾기 위해 길 위에 나서고 우연히 오랜 친구 '보핍'을 만나 새로운 삶의 의미를 찾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키아누 리브스는 허세충만 라이더 듀크 카붐의 목소리 연기를 맡았다. 튜크 카붐은 1970년대 캐나다의 위대한 스턴트맨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피규어 장난감이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3236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