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배우 이의정(44)이 15년 간의 뇌종양 투병 소식을 밝힌 가운데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청춘들이 충남 태안으로 여행을 떠난 가운데, ‘90년대 인기스타’ 이의정이 새 친구로 출연했다. 이의정은 이런 외출이 약 15년 만이라고 밝혔다.

이의정은 2006년 7월 뇌종양 판정을 받아 시한부 3개월을 선고 받아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수술과 치료로 뇌종양을 극복했지만, 2011년 뇌종양 투병 당시 마비 증상 때문에 투여한 스테로이드의 부작용으로 고관절에 합병증이 찾아왔다. 고관절이 괴사되면서 이에 인공관절을 끼우고 2년 간 누워있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9&aid=00043647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