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6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2'에서는 유재석과 조세호가 서울 이태원을 방문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두 사람은 한 베이커리 가게를 찾아 터키인 주인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 주인은 "한국에 와서 가장 놀란 것이 무엇이었냐"는 질문에 "밤 12시, 1시에도 길거리에서 술 마시고 자는 사람이 있더라. 터키는 그정도는 아니다"라고 회상했다. 또한 한국과 터키의 공통점으로는 "외국 사람들은 네가 계산하라고 싸우는데, 한국과 터키는 내가 하겠다고들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처음 한국에 왔을 때를 회상했다. "사실 힘들었다. 결혼하고 2004년에 한국에 왔는데, 무조건 성공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영어를 하는 한국인이 별로 없었고, 저는 돼지고기를 못 먹는데 소고기 파는 음식점이 별로 없었다. 라면 국물에 빵을 찍어먹었다"라고 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8&aid=0000545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