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허진호 감독이 '천문'에서 최민식과 한석규의 역할이 바뀌어도 상관없었다며, 두 배우를 향한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허진호 감독은 최근 OSEN과의 인터뷰에서 "최민식, 한석규 중에서 누가 세종과 장영실을 해도 상관없었다"며 "세종과 장영실, 둘의 관계에서는 시너지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어떤 배우를 해야 할까?'고민하다가 최민식과 한석규의 조합이 옳다고 판단했다. 한 사람씩 접촉해서 세종을 할지, 장영실을 할지, 정해서 하는 것보다는 둘을 같이 만나서 캐릭터를 제안하는 게 좋을 것 같았다. 제작자의 작전이었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101171325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