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지난 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뭐든지 프렌즈’에서는 프리 선언을 한 전 아나운서 장성규와 AOA 지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성규는 프리 선언을 한 이후 “7개 정도 고정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양세형이 “그럼 한 달에 얼마씩 버는 거냐”고 묻자, 장성규는 “아나운서 때보다 수입이 한 달에 20배 가까이 올랐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양세형은 “이제 기사 다 나갔다. ‘금융관리위원회에서 조사나와, 세금 털려다 목덜미’”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81&aid=000302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