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eg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가 조여정과 김강우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99억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는 우연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욕망에 눈이 먼 세상속에서 절망을 딛고 강하게 살아남아야 하는 한 여자의 이야기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극 중 조여정은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 정서연 역을 맡았다.

‘정서연’은 아버지의 폭력으로 둘러 쌓인 지옥 같은 가족을 떠나 결혼으로 행복을 찾으려 했으나, 남편의 집착과 폭력에 시달리며 절망하고 체념한채 살아가는 여자지만 현금 99억을 손에 쥐면서 새로운 희망을 꿈꾸는 여자다.

이번에 공개된 조여정의 캐릭터 컷은 눈빛과 표정으로 담아낸 조여정의 캐릭터를 보여준다. 공개된 사진속에서 조여정은 단출한 옷차림에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다. 담백한 표정과는 다른 복잡미묘한 눈빛과 처연한 분위기가 스토리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 다른 사진속에서 조여정은 좀더 평온한 모습을 보여준다. 극중에서 ‘정서연’은 빈 껍데기뿐인 결혼생활에 숨막힐 듯한 집을 벗어나기 위해 청소알바를 다닌다.

다른 사람의 집을 청소해주면서 잠시나마 숨을 돌리는 것. 공개된 캐릭터 컷에서도 희망 없는 삶을 잠시 잊은 듯 평온하지만 눈빛속에는 쓸쓸한 슬픔을 담고 있다.

제작진은 카메라가 돌아가면 즉시 정서연에 빙의되는 조여정의 연기에 감탄을 자아내며 “눈빛만 봐도 정서연의 감정이 느껴지는 실감나는 연기”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

내공이 탄탄한 배우답게 조여정은 탁월한 캐릭터 해석력으로 극중 ‘정서연’을 완벽하게 구현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단히 사로잡을 예정이다.
 

Picture 2.jpeg

 

Picture 3.jpeg

 

한편, 극중에서 김강우가 맡은 역할은 한때 '미친소'라 불리며 잘나가던 강력계 형사였다가 유흥업소 바지사장으로 전락한 남자 '강태우'.

그는 유일한 희망이었던 동생이 사망한 후 동생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다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 정서연(조여정 분)을 만나게 되고, 그녀와 악연으로 얽히며 사건의 비밀을 파헤치는 인물이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 컷은 캐릭터와 완벽하게 일체화된 김강우의 모습을 보여준다. 유흥가 뒷골목의 자잘한 사건들을 해결해 주며 건달들과 어울리는 신세가 된 강태우가, 화려한 조명의 바와 어울리지 않는 근엄한 표정으로 무언가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 다른 사진에서 김강우는 예리한 눈으로 숲 속을 유심히 살피고 있다. 동생의 죽음을 의아하게 여긴 강태우가 동생이 죽게 된 진짜 이유를 찾아 나선 것.

물불을 가리지 않고 사건 현장에 뛰어들던 형사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진실을 밝히겠다는 강한 의지를 담은 표정이 앞으로의 사건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99억의 여자' 제작진은 "김강우가 눈빛부터 제스처, 대사 톤 등 캐릭터를 철저하게 분석한 연기로 촬영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믿고 보는 배우 김강우의 진가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조여정을 비롯해 김강우-정웅인-오나라-이지훈 등 연기력에 있어서는 말이 필요 없는 믿고보는 배우들과 ‘개와 늑대의 시간’ ‘닥터진’ ‘불야성’ 등을 집필한 한지훈 작가, 드라마 ‘장영실’ ‘오마이 금비’ 등을 연출한 김영조 PD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 오는 11월 첫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