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15일 오후 서울 논현동에서 스포티비와 만난 조정석은 "결혼을 추천한다"고 아내 거미와의 달콤한 신혼 생활을 자랑했다.

거미가 자신의 가장 든든한 지원군이라는 조정석은 "제 작품을 언제나 잘 봐주고 응원을 많이 해준다. 이번 작품도 마찬가지였다"며 "다만 전국투어를 했던 터라 모니터링을 예전만큼은 자주 해주지는 못했다. 저도 이번에 공연을 못 봤다"고 말했다.

'믿고 보는 배우'로 평가받는 조정석과 'OST 퀸' 거미, 부부가 한 드라마에서 배우와 가수로 만나는 일을 기대해볼 수는 없을까. 이런 궁금증에 조정석은 "거미 씨가 드라마의 몰입을 해칠까봐 안 한다는 얘기를 한 적이 있는데, 저는 OST 불러주면 영광이다. 반면 거미 씨의 얘기에 동감이다"라며 "일리 있는 얘기 같다. 언젠가는 할 수도 있겠지만, 잘 모르겠다. 언젠가는 할 건지, 아예 안 할 건지는 모르겠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77&aid=0000195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