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9 댓글 7
Picture 1.jpeg

 

진실을 향한 박신양과 고현정의 대립이 시작됐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연출 한상우/ 제작 UFO프로덕션/ 이하 ‘조들호2’) 3, 4회 시청률은 각각 5.9%, 6.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실종된 윤정건(주진모 분)이 변사체로 발견된 가운데 조들호(박신양 분)와 이자경(고현정 분)의 팽팽한 신경전이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엔딩을 장식했다.

이날 이자경과 납치된 윤정건의 독대 장면이 시작부터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오랜만이에요”라며 아는 체한 그녀와 달리 이자경을 알지 못하는 윤정건의 반응은 두 사람이 어떤 관계인지 물음표를 키웠다. 여기에 이자경이 윤정건에게 독이 든 차 한 잔을 내준 뒤 의미심장한 말과 질문을 던지는 장면은 대사 하나도 놓칠 수 없을 만큼 촘촘하게 긴장감을 쌓아올렸다.

독이 퍼지고, ‘딸이 있다’며 ‘살려 달라’ 애원하는 윤정건의 외침을 짓밟고 인간의 이기적인 본성을 자극하는 이자경의 모습은 서늘한 공포마저 자아내며 고통에 몸부림치는 윤정건을 더욱 처절하게 보여주었다. 이 사이 같은 장소인 듯 폐건물을 살피는 조들호의 조심스러운 발걸음은 마치 같은 시간 한 공간에 있는 것 같은 느낌마저 자아내 이입을 더했다.

가족 같은 형의 죽음으로 오열하는 조들호와 살인을 저지르고도 빈소를 찾아온 이자경의 뻔뻔함은 극단의 슬픔과 분노를 선사, 이자경의 악랄함을 더욱 극적으로 보여줬다.

설상가상으로 경찰은 윤정건을 단순 실종에 이어 단순 자살로 치부해 조들호의 인내심도 한계를 넘어선 상황. 윤정건 죽음을 향한 조들호와 이자경의 본격 진실게임이 시작됐다. 여기에 조들호와 이자경이 사법 연수원 선후배 사이란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새로운 긴장감이 안방극장을 잠식했다.

방송 말미 윤정건의 죽음과 무고한 시민의 폭행사건까지 국일 그룹의 행패에 분노가 머리끝까지 차오른 조들호와 이자경의 독대가 펼쳐졌다. 상대의 수를 치밀하게 계산하면서도 담담하고 의연하게 맞받아치는 두 사람의 심리전은 방송이 끝날 때까지 극강의 몰입과 긴장감을 유지하며 역대급 엔딩을 탄생시켰다.

이렇듯 박신양과 고현정의 결이 다른 연기는 조들호와 이자경이 서로의 존재를 직감한 찰나부터 대립각을 세운 갈등의 순간까지 기민한 감정의 서사를 놓치지 않고 섬세하게 풀어내 시청자들을 극 속으로 이입시키고 있다.

조들호와 이자경의 본격 대립으로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질 KBS 2TV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 라익댓 2019.01.09 14:26
    이건 박신양이랑 고현정이 더 붙고 깽판쳐야 더 잘나올듯
  • 미운아기오리 2019.01.09 14:26
    재미써 ㅠ
  • 꼬꼬봉 2019.01.09 14:27
    연출만 정신차리면 지금보다 훨씬 잘나올듯
  • Jhee 2019.01.09 14:27
    연기 보는 재미는 있는데 스토리는 아직 모르겠음
  • 김밥지옥 2019.01.09 14:28
    담주부터 본격 전개 시작할듯
  • 보브와르 2019.01.09 14:28
    이거 재밌어요
  • 휘테르 2019.01.09 14:40
    박신양 고현정 조합인데 10프로 못넘네 ㅜ아직 초반이라 그런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이트 장애 관련 공지사항 네모판 2021.11.29
118921 밥블레스유 막내로 합류한 장도연 8 똥낀도넛 2018.10.05
118920 뷰티인사이드 2화 메이킹 세계X도재 5 격한감동 2018.10.05
118919 맛있는 녀석들 왜 맨날 재주문은 김민경이 하나요? 10 눈밭에누워있는곰 2018.10.05
118918 최고의 이혼 4분 30초 선공개 하이라이트 6 헤잇츄 2018.10.05
118917 '제3의 매력' 서강준, 이솜과 애틋 재회키스…두번째 연애 시작 3 바트 2018.10.05
118916 ‘마녀’ 김다미X박훈정 감독, ‘마녀2’로 다시 뭉친다 12 우리두리 2018.10.05
118915 승무원 찰떡인 이다희 16 앙꼬뽱 2018.10.05
118914 구하라 남친 측 "합의 의사 있다..진짜 원하는 건 화해" 15 2011년화이팅 2018.10.05
118913 어제자 고소영 11 신세계로 2018.10.05
118912 '프리스트' 엑소시스트 연우진 X 의사 정유미, 첫 스틸 공개 2 벌꿀우유 2018.10.05
118911 유니클로 행사 참석한 김고은 임현주 김장미 정재호 이규빈 7 v별이되어 2018.10.05
118910 '더 꼰대 라이브' 이혜정 "한혜진 꼰대력? 모델계의 이경규" 8 살구숙뚝배기 2018.10.05
118909 김도연 화보 비하인드 4 글씨가뚝뚝 2018.10.05
118908 다시 똑단발 머리한 송혜교 13 후르트 2018.10.05
118907 발라드 가수 벤, 포티와 열애 중 3 곰므파탈 2018.10.05
118906 신서유기 절친들끼리 방송하면 6 파랑가디건 2018.10.05
118905 라스에서 김구라 하는말 다 받아치는 이용진 14 긍정의힘 2018.10.05
118904 "미혼부 고백에 인기 추락"…'해투3' 김승현, 다시 일으킨 딸의 한마디 10 파파존스 2018.10.05
118903 유재석이 최근 이승기를 보며 느낀점 7 녹차민트 2018.10.05
118902 ‘나쁜형사’ 신하균X이설X박호산, 첫 만남부터 시너지 폭발 대본리딩 1 카라멜라떼 2018.10.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646 2647 2648 2649 2650 2651 2652 2653 2654 2655 ... 8597 Next
/ 85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