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이 선생님(29살)은 그레이 스타일이 되고 싶다고 함
 

Picture 5.jpg

 

Picture 6.jpg

 

Picture 7.jpg

 

Picture 8.jpg


꽤 그럴듯하게 변신시켜줌







 

Picture 9.jpg

 

Picture 10.jpg

 

Picture 11.jpg

 

Picture 12.jpg


신희례 할머니(손자가 둘)는 김성령, 김희애 스타일을 좋아함








 

Picture 13.jpg

 

Picture 14.jpg

 

Picture 15.jpg

 

Picture 16.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