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정해인은 3일 오후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개막식이 열린 영화의 전당 레드카펫을 밟았다.

이날 정해인은 독보적인 외모가 돋보이는 ‘깐머리’에 블랙 컬러의 턱시도를 입었다. 멀리서 걸어올 때부터 눈에 띄는 ‘잘생김’을 자랑해 여성 팬들의 환호성이 터진 것은 당연지사.

자신을 부르는 SBS ‘본격 연예 한밤’ 유재필 리포터에게 살갑게 다가가 카메라를바라보며 손인사를 흔들어주는 여유를 발휘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095442